쪽지 플러스 구매
메시지 채널 리스트
삭제
젤리선물
  • 임의지정
  • 내 보유젤리 0

하트선물
  • 임의지정
  • 내 보유하트 0

메시지 상세
00:00

logo

방송국 스튜디오

토닥토닥 음악편지 즐겨찾기
since 2017-10-04
https://todaktodak.inlive.co.kr/studio/list
http://todaktodak.inlive.co.kr/live/listen.pls
마을 (LV.4) 소속회원 EXP 432,640
  • 100,000
  • 다음 레벨업까지 67,360exp 남음
  • 500,000

자유게시판

인라이브의 게시판 (커뮤니티 유저게시판/자료실, 방송국 게시판) 관리 지침
  • 예전에도 우리는 나무의 나뭇잎이었을까

    37
    사용자 정보 없음(@rosie)
    2018-09-06 06:04:20





 
 
예전에도 우리는 나무의 나뭇잎이었을까


예전에도 우리는
나무의 나뭇잎이었을까
가을의 목덜미에 잎잎이 매달려
눈부시게 흔들리는 한세상
멀미하다 쓰러져 누운
누군가의 생애 같은 잎새들
생각마저 꽁꽁 얼어버리면 우리는
또다시 순결한 잎이 될 수 있을까
너와 나 세상살이는 때때로
혼자서만 손을 흔들게 하지만
바퀴도 날개도
보호색도 없는 우리는
우리 닮은 잡목의 몸체를 하염없이
맨살로 타고 오르는 담쟁이나
칡덩굴이 되어 흥건히 젖어서 살지라도
우리가 우리 이름을 우리 몸 속에
쓸쓸히 새기며 살지라도
세상 나무의 나뭇잎으로 남아 우리는
 
 
 
- 박라연 詩集 『 생밤 까주는 사람 』中 에서 -

댓글 0

(0 / 1000자)

LIVE

32

가문비

@bambusoideae

운영 멤버 (5명)

  • 32
    • 국장
    • 가문비
  • 30
    • CJ
    • Eunsori
  • 11
    • CJ
    • 적송
  • 21
    • 스탭
    • 들찬
  • 9
    • 스탭
    • 모카커피
  • 쪽지보내기
  • 로그방문

브라우저 크기를 조정해 주시거나
PC 환경에서 사용해 주세요.